안동시, 맞춤형 취·창업 지원으로 일자리창출 나서

안동시 고용노동부 여성청년 특화지원사업 선정

이영희 | 기사입력 2021/05/06 [10:47]

안동시, 맞춤형 취·창업 지원으로 일자리창출 나서

안동시 고용노동부 여성청년 특화지원사업 선정

이영희 | 입력 : 2021/05/06 [10:47]

안동시가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인 지역산업맞춤형 여성·청년 특화지원사업에 응모, 3개 사업이 선정됨에 따라 국비 3억8백만 원을 확보하였다.

 

시는 확보된 국비로 안동과학대(총장 권상용)와 경력단절여성을 대상으로 치매예방관리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실시하고, 가톨릭상지대(총장 신동철)와는 청년1인 창업을 위한 애견미용사양성사업과 영상기법을 활용한 온라인 창업사업에 나선다.

 

이 사업은 지난 3월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민간부문 일자리창출 지원에 나섰던고용노동부가 지역맞춤형 취업취약계층의 취업지원을 위해 전국 40여개 정도의 지자체를 공모했고, 이에 안동시는 지역 대학 관계자와 여러 차례 아이디어 회의를 갖고 발 빠르게 준비하여 지난 4월 응모했다. 고용노동부 대구지방고용노동청은 경북에 응모한 8개 지자체, 15개 사업 중 심도 있는 심사를 거쳐 안동을 포함한 7개 지자체, 10개 사업을 선정했다고 지난 3일 발표했다.

 

안동시 관계자는“향후 심사과정에서 도출된 심사위원님들의 의견을 반영, 수정사업계획서를 승인 받은 후 고용노동부와 지원 약정 체결이 마무리 되는대로 빠른 시일 내에 훈련인원을 모집하여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교육 수료 후 바로 취·창업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행정지원과 함께 앞으로도더 많은 국비확보로 취업취약계층의 취업지원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 모든 행정역량을 결집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