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임대인 운동’ 문화로 정착 유도…하반기에도 지원

중기부, 대기업 동반성장지수 평가 반영 등 인센티브

김정만 | 기사입력 2020/06/16 [10:42]

‘착한 임대인 운동’ 문화로 정착 유도…하반기에도 지원

중기부, 대기업 동반성장지수 평가 반영 등 인센티브

김정만 | 입력 : 2020/06/16 [10:42]

중소벤처기업부는 ‘착한 임대인 운동’이 올해 하반기에도 지속할 수 있도록 민간의 자발적 동참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김정만

 

중기부는 우선 임대료 인하 점포가 많은 전통시장과 상점가에 내년 노후전선정비, 화재알림시설 사업비의 50%를 우선 배정하고 주차장 건립, 시장경영바우처 등 지원사업 선정 시에도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또 대기업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소유재산의 임대료를 인하하는 경우 이를 동반성장지수 평가에 반영하도록 해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방침이다.

아울러 공공기관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차인을 응원하기 위해 연말까지 소유재산의 임대료를 50% 수준으로 인하한다.

권대수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착한 임대인 운동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민간이 상생하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착한 임대인 운동이 지속 가능한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기부에 따르면 지난 2월 전주 한옥마을에서 시작된 ‘착한 임대인 운동’이 4개월 경과한 현재 전국 전통시장과 상점가, 개별상가 536곳에서 임대인 3622명이 3만 634개 점포의 임대료를 인하하거나 동결했다.

이와 관련 중기부는 “임대료 인하 사실을 밝히지 않은 임대인까지 더하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 임대인은 파악된 것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