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부터 우체국도 ‘마스크 5부제’…“약국과 중복구매 안돼요”

전국 우체국-심평원 ‘중복구매확인시스템’ 구축 완료…1인당 1주 2매

임진경 | 기사입력 2020/03/11 [17:38]

11일부터 우체국도 ‘마스크 5부제’…“약국과 중복구매 안돼요”

전국 우체국-심평원 ‘중복구매확인시스템’ 구축 완료…1인당 1주 2매

임진경 | 입력 : 2020/03/11 [17:38]

11일부터 대구 및 경북 청도지역과 읍면지역 1406개 우체국에서도 신분증을 지참하고 출생연도에 따라 마스크를 구매하는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된다.

수량은 14만매이며 판매 가격은 다른 공적판매처와 동일한 1500원이다.

우체국에서도 1주 1인 2매, 본인확인 절차 및 대리구매 대상 등이 적용된다. 따라서 우체국에서 마스크를 구입한 경우 약국에서는 공적 마스크를 중복 구매할 수 없다.

  © 김정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우정사업본부는 10일 1406개 우체국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간 ‘중복구매 확인시스템’ 연계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마스크 구매 5부제는 출생연도의 마지막 자리 숫자가 1과 6이면 월요일, 2와 7이면 화요일, 3과 8이면 수요일, 4와 9면 목요일, 5와 0이면 금요일에만 구매할 수 있다. 단 우체국에서는 주말인 토요일과 일요일에 마스크를 판매하지 않는다.

‘중복구매확인시스템’ 구축에 따라 마스크 구매가 1주 1인 2매로 제한되고, 마스크 구매이력이 관리된다.

마스크 구입 시에는 신분증이 필요하며, 미성년자는 여권을 지참하거나 학생증과 주민등록등본을 함께 지참해야 한다.

2010년생 포함 이후 출생 어린이와 1940년생 포함 이전 출생 어르신, 장기요양급여 수급자, 장애인은 대리구매가 가능하다.

어린이와 어르신, 장기요양 수급자의 마스크 대리구매는 주민등록부상 동거인이 가능하며, 어린이와 어르신의 마스크를 대리구매할 때는 주민등록등본을 지참해야 한다.

장기요양급여 수급자 대리구매는 주민등록등본과 장기요양인정서가 필요하다. 장애인의 마스크는 장애인등록증을 지참하면 대리구매할 수 있다.

대리구매의 요일제는 어린이, 어르신 등 대리구매 대상자를 기준으로 적용된다.

판매 우체국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우정사업본부 홈페이지(www.koreapost.go.kr)와 인터넷우체국 홈페이지(www.epost.go.kr)를 통해 사전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