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소공인’ 100개사 첫 선정…자금·판로개척 등 지원한다

소공인 성공모델 확산…중기부 올해 200개사 추가 선정

김정만 | 기사입력 2020/02/06 [13:30]

‘백년소공인’ 100개사 첫 선정…자금·판로개척 등 지원한다

소공인 성공모델 확산…중기부 올해 200개사 추가 선정

김정만 | 입력 : 2020/02/06 [13:30]

정부가 장인정신으로 해당 분야에서 오랜기간 업력을 이어가고 있는 우수 소공인을 ‘백년소공인’으로 처음 선정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진흥공단은 우수 소공인 100개사를 ‘백년소공인’으로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중구 젤기획에서 열린 백년소공인 현판식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 네번째)과 참석자들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5일 오후 서울 중구 젤기획에서 열린 백년소공인 현판식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 네번째)과 참석자들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백년소공인’은 열악한 작업환경과 빠르게 변화하는 제조환경 속에서도 장인정신을 갖고 한 분야에서 15년 이상 업력을 이어가고 있는 소공인을 숙련기술과 성장역량 등을 종합 평가해 선정했다.

선정 결과 ▲기계·금속 52개 ▲의류 19개 ▲인쇄 8개 ▲식료품 8개 ▲기타(가구·의료기기·시계·펄프종이 등) 13개 업체 등 다양한 업종의 소공인이 포함됐다.

선정된 업체에는 백년소공인 확인서와 인증현판을 제공하고 생산설비 교체나 자동화 설비 도입에 필요한 소공인 특화자금을 인하한 금리로 빌려준다.

아울러 정부의 소공인 지원사업 선정 시 가점을 부여해 판로 개척을 위한 온·오프라인몰 입점, 국내외 전시회 참가, 외부 전문가를 통한 기술 개발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날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인쇄업체 젤기획에서 열린 백년소공인 현판식에 참석해 소공인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박영선 장관은 이 자리에서 “백년소공인은 백년가게와 함께 소상공인의 성공모델로 적극 육성하고 소공인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정책적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올해 백년소공인 200개사를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다.

참여를 원하는 소공인은 전국 34개 소공인특화지원센터 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또 올해부터는 중기부가 시행하는 ‘국민추천제’에 따라 국민 누구나 주위의 소공인을 추천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