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2020년 소상공인 특례보증 총 200억원 조성

고양시 15억, (주)하나은행 5억 출연…경기신용보증재단서 200억원 규모 소상공인 특례보증 운용

임진경 | 기사입력 2020/01/30 [09:59]

고양시, 2020년 소상공인 특례보증 총 200억원 조성

고양시 15억, (주)하나은행 5억 출연…경기신용보증재단서 200억원 규모 소상공인 특례보증 운용

임진경 | 입력 : 2020/01/30 [09:59]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하나은행, 경기신용보증재단과 함께 ‘소상공인 특례보증 매칭 출연 협약’을 맺고 소상공인들을 위한 신용보증 지원 사업에 나섰다.

 

이재준 고양시장, 강성묵 하나은행 총괄부행장,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지난 29일 상하수도사업소 창의소통실에서 협약식을 개최해 5만 4천여 곳에 이르는 고양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한 ‘2020년도 소상공인 특례보증’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협약식에서 고양시와 하나은행은 각 5억원씩 총 10억원을 매칭 출연하고, 추가로 고양시가 10억원을 출연하여 총 20억원의 출연금을 조성한 후 그 10배수인 200억원 규모로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운용키로 했다.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고양시가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 출연금을 재원으로 운영자금 대출을 원하는 소상공인들에게 경기신용보증재단이 보증서를 발급해주는 제도다.

 

신용등급이 낮고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들이 경기신용보증재단의 보증서에 따라 제1금융권인 시중은행으로부터 운영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은 2개월 이상 사업자등록이 된 고양시 소재 소상공인으로, 업체당 최대 3천만원 이내의 신용보증을 받을 수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금까지의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고양 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양시는 2011년도부터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을 시행하여, 지난해까지 총 83억원을 출연, 4,900여건 730여억원의 보증을 달성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