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기술 사업화 프로젝트’사업 신규 참여기업 모집

기업당 최대 6천만원 지원, 코로나19 피해기업은 기업부담금 50% 감면

김정만 | 기사입력 2021/03/30 [11:30]

대구시, ‘신기술 사업화 프로젝트’사업 신규 참여기업 모집

기업당 최대 6천만원 지원, 코로나19 피해기업은 기업부담금 50% 감면

김정만 | 입력 : 2021/03/30 [11:30]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을 발굴해 맞춤형 사업화 지원을 통한 기업의 성장 및 일자리를 창출하고자 ‘2021년 신기술 사업화 프로젝트 사업’(이하 신기술사업화 사업)을 추진하고, 참여기업을 오는 4월 9일까지 모집한다.

 

대구시와 대구TP가 2013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신기술사업화 사업은 지역 중소기업의 우수 기술을 사업화하는 데 필요한 ▲시제품 제작 ▲제품 고급화 ▲인증 및 지식재산권 획득 ▲시험평가 ▲마케팅 등을 맞춤형 패키지로 지원한다.

 

신기술사업화 사업은 지난 8년 동안 총 109개의 프로젝트를 지원했으며, 작년에는 10개 프로젝트를 지원해 ▲신규매출 19억 2천만원 ▲신규 고용 17명을 창출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지원대상은 대구 내 본사 및 사업장이 있는 중소기업으로, 지원분야는 대구 5대 신산업(미래형자동차·물·의료·에너지·로봇), 스마트시티 및 전통산업(기계부품·섬유·안경·뿌리산업) 10개 분야이다. 지원금은 기업당 최대 6천만원이며, 기업에서는 총 지원금의 20%를 부담하게 된다. 단, 코로나19 피해기업의 경우 기업부담금의 50%가 감면 가능하다.

 

신청접수는 오는 4월 9일까지로, 자세한 내용은 대구테크노파크(www.ttp.org)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대구TP 기업지원단(☏053-757- 4142,4151)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태운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지역 기업의 R&D 성공률에 비해 사업화 성공률이 낮은 이유 중 하나가 사업화 자금 조달의 어려움 때문이다. 신기술사업화 사업은 사업화에 필요한 전 분야를 맞춤형 패키지로 지원하며, 지원금을 100% 선지급해 지역기업의 사업화 자금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역의 유망 신기술 사업화 프로젝트 발굴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