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본사를 둔 프랜차이즈 업체 10곳 중 3곳 가맹정보공개서 내용과 다르다..

서울시, 3104개 대상 모니터링 실시…공정위 조사 의뢰

김정균 | 기사입력 2021/03/19 [10:52]

서울에 본사를 둔 프랜차이즈 업체 10곳 중 3곳 가맹정보공개서 내용과 다르다..

서울시, 3104개 대상 모니터링 실시…공정위 조사 의뢰

김정균 | 입력 : 2021/03/19 [10:52]

서울지역에 본부를 둔 프랜차이즈 브랜드 10곳 중 3곳은 가맹정보공개서에 나온 인테리어 비용 등 관련 정보가 실제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관내 프랜차이즈의 가맹정보공개서 내용이 실제와 다른 사례가 다수 발견됨에 따라 공정거래위원회에 관련 조사를 의뢰한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시는 관내 소재 3104개 프랜차이즈 브랜드(등록 2406개, 신규 359개·취소 698개)를 대상으로 가맹사업 현황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관련 결과를 발표했다.

 

▲ 서울지역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정보공개서 중요내용 불일치 여부 / 자료=서울시

 

가맹정보공개서를 등록한 프랜차이즈 브랜드 2406개(외식업 1618개, 서비스 675개, 도·소매 113개) 중에 정보공개서와 본사 홈페이지에 표기된 가맹관련 중요 내용을 비교한 결과, 프랜차이즈 4개 중 1개에 달하는 598개 정보는 실제와 불일치했다. 비중으론 24.9%에 이른다.

 

프랜차이즈 브랜드 중 387개는 가맹계약 체결 후 즉시 소요되는 ‘인테리어 비용’이 실제와 달랐다. 가맹 가입비(317개)와 교육비(237개), 주소(84개), 대표자명(16개)이 다른 곳도 다수였다. 또, 가맹정보공개서 등록이 취소된 업체 698개 중 178개는 휴·폐업한 경우였다. 나머지 520개 중 20.4%인 106개는 불법으로 신규 가맹점을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맹정보공개서는 가입비와 인테리어 비용, 계약·영업 관련 조건과 가맹점수, 재무구조 등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문서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가맹사업거래 사이트에 공개되고 있다. 프랜차이즈 가맹본부는 이를 등록해 둔 상태에서만 신규 가맹점을 합법으로 모집할 수 있다.

 

박주선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가맹사업 정보공개서 내용의 신뢰성을 높이고 불공정관행은 개선해 예비창업자가 안정적으로 가맹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