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커머스, 마케팅의 새 트렌드로 등장

생생한 현장감을 제공...

김정만 | 기사입력 2021/03/04 [12:30]

라이브 커머스, 마케팅의 새 트렌드로 등장

생생한 현장감을 제공...

김정만 | 입력 : 2021/03/04 [12:30]

코로나19로 언택트 소비 트렌드가 떠오르면서 유통업계의 화두 중 하나가 라이브 커머스(Live Commerce)이다.

 


라이브 커머스(Live commerce)는 라이브 스트리밍(Live streaming)과 전자 상거래(E-Commerce)의 합성어로, 실시간으로 쇼 호스트가 제품을 설명하고 판매한다는 점에서 TV홈쇼핑과 유사하다.

기존 TV홈쇼핑은 판매자가 일방적으로 정보를 전달하는 방식이었다면 라이브 커머스는 라이브 방송이 진행되는 동안 소비자가 제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채팅으로 묻고 판매자는 이에 실시간으로 답변하면서 소비자의 궁금증을 풀어준다.

라이브 커머스가 기존 온라인 쇼핑과 가장 큰 차이점은 생생한 현장감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라이브 방송은 수산시장, 옷가게, 정육점 등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이루어집니다. 심지어는 울릉도 오징어 입찰 현장에서 방송하기도 한다.

사전에 촬영된 제품 소개 영상은 판매자가 원하는 정보와 모습만 보여주지만 라이브 커머스는 실시간으로 소비자와 소통하면서 관계를 형성하고 신뢰를 쌓을 수 있다.

상품을 직접 볼 수 없어 온라인 구매에 한계를 느꼈던 소비자는 궁금점을 해소할 수 있어서 좋고, 판매자는 소비자의 의견을 즉각적으로 판매에 반영하거나 한시적인 할인 혜택 등을 제공해 구매를 유도할 수도 있다.

또한, 소비자는 함께 라이브 방송을 시청하던 사람들과 대화하며 교감하기도 하면서 재미를 느낀다.

라이브 커머스는 소통을 통해 진정성을 보여주고 신뢰를 얻는 데 도움이 된다.

국내 라이브 커머스 시장 규모는 2020년 3조 원에서 2023년 8조 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표적인 라이브 커머스 서비스로는 네이버의 ‘네이버 쇼핑라이브’, 티몬의 ‘티비온’, 인터파크의 ‘인터파크 TV’, 롯데백화점 ‘100LIVE’(빽라이브),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등이 있으며, 신세계, 아모레퍼시픽, 에이케이, 홈플러스, GS25 등 오프라인 유통 업체들도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그립(Grip)’을 이용해 라이브 커머스를 진행하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 열풍은 중국에서도 뜨겁습니다. 중국의 라이브 커머스는 왕홍이라는 인플루언서가 방송으로 제품을 판매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최근 유명한 인플루언서 웨이야는 중국에서 ‘흥행 보증수표’로 불릴 만큼 매출을 올리는 것으로 유명한데,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광군제(쐉스이)’ 당시 라이브 방송에서 판매한 상품 금액만 무려 53억2000만위안(약 8890억원)에 달합니다. 아이리서치에 따르면 중국에서 라이브커머스는 2016년에 처음 시작되어 2019년에는 거래규모가 200% 급성장했으며, 2022년에는 인터넷쇼핑의 20.3%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라이브 커머스는 모바일과 동영상에 익숙한 MZ세대 소비자에게만 국한되지 않는다.

임팩트피플스가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새로운 온라인 쇼핑 형태인 라이브 커머스 인지도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87%가 무엇인지 알고 있었습니다. 이 중 4명 중 1명은 실제로 구매 경험이 있다(25%)고 답했다.

비대면 쇼핑 문화가 확산되고, 모바일을 활용한 상거래가 더욱 활발해지면서 라이브 커머스 시장은 더욱 활기를 띨 전망이다.

라이브 커머스를 진행한다면 보도자료를 배포해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할 필요가 있습니다. 라이브 커머스 진행 일정, 진행 결과 등을 보도자료로 작성해 배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