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가 ‘노키아 충격'을 4년만에 극복한 비결

김광현 창업진흥원장

김정만 | 기사입력 2019/07/03 [09:31]

핀란드가 ‘노키아 충격'을 4년만에 극복한 비결

김광현 창업진흥원장

김정만 | 입력 : 2019/07/03 [09:31]
노키아 휴대폰 사업이 망했는데도 핀란드 경제는 왜 건재할까? 노키아가 휴대폰 사업을 접으면 핀란드 경제가 주저앉을 거라고들 말하지 않았던가? 핀란드는 어떻게 4년 만에 ‘노키아 충격'에서 벗어났을까? 핀란드가 ‘창업국가’로 변신한 것도 노키아 휴대폰 사업이 망한 것과 관련이 있을까? 노키아 침몰이 전화위복이 됐을까?

 

헬싱키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내내 이런 생각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순방에 맞춰 6월 11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한국-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을 개최하기 위해 가는 길이었다. 이번 스타트업 서밋에서 답을 찾고 싶었다. 18년 만의 핀란드 방문이라서 궁금한 것이 많았고 특히 창업국가로 변신한 계기를 알고 싶었다.

필자는 2001년 5월 한국경제신문 기자 신분으로 핀란드 정부 초청을 받아 핀란드를 방문한 적이 있다. 그때 정보통신을 담당하는 부처의 고위 공무원들을 만났고, 노키아 본사를 방문했고, 벤처기업 사무실과 오울루 산업단지 등을 둘러봤다.

그 당시 대화는 대부분 노키아로 시작해 노키아로 끝났다. 핀란드 공무원들과 둘러앉아 점심을 먹을 때도 내내 “우리 노키아”, “우리 노키아” 식의 노키아 자랑을 들어야 했다. 노키아가 핀란드 경제의 3분의 1을 차지한다는 얘기도 들었다. 노키아가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을 때였으니 이해 못할 바는 아니었다.

그런데 노키아는 애플이 2007년 아이폰을 내놓은 이후 안일하게 대응하다가 위기에 빠져 2013년 마이크로소프트한테 휴대폰 사업을 매각해야 했다. 그 바람에 핀란드 경제는 큰 충격을 받았다.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2014년 4만 9650달러에서 2015년 4만 2503달러로 곤두박질했다. 그러나 이듬해부터 다시 늘어나기 시작해 2018년에는 4만 9664달러를 기록했다. 4년 만에 ‘노키아 충격’에서 벗어난 셈이다.

‘노키아 충격’ 후 창업 열기 달아올랐다

핀란드 기업인들의 설명은 단순했다. ‘노키아에서 나온 인재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대기업으로도 갔고, 중견기업 중소기업으로도 갔다. 더러는 창업도 했다. 이들이 곳곳에서 역량을 발휘하면서 경제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때마침 슈퍼셀과 로비오가 게임으로 대박을 터뜨리면서 창업 열기도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이런 얘기였다.

핀란드 젊은이들의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는 얘기도 들었다. 전에는 누구나 ‘노키아 취직’을 최고로 꼽았다. 지금은 “내가 왜 노키아 가? 차라리 창업하지.” 이런 식으로 말한다고 했다. 더이상 대기업을 ‘안정된 직장’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 노키아 휴대폰 사업도 망했는데 어떤 기업인들 영속할 거라고 장담할 수 있겠는가? 이렇게 생각한다고 했다. 노키아 휴대폰 사업이 망한 게 전화위복이 된 것 같다.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스타트업 서밋에서 국내 창업자들과 핀란드 바이어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창업진흥원 제공)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스타트업 서밋에서 국내 창업자들과 핀란드 바이어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창업진흥원 제공)

 

다시 생각하게 한 도전정신과 글로벌 마인드

핀란드 창업계와 관련해 들은 이야기 중 두 가지가 기억에 남는다. 하나는 ‘앵그리버드’ 게임을 만든 로비오 창업자 피터베스터백카 이야기다. 이 창업자는 회사를 매각한 뒤 핀란드 헬싱키와 에스토니아 탈린을 잇는 해저 고속철을 건설하겠다고 최근 발표했다. 한국으로 치면 김정주 대표가 넥슨을 팔고 인천~칭다오 해저 고속철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한 셈이다. 정주영이나 이병철에 버금가는 불굴의 도전정신을 느낄 수 있었다.

또 하나는 핀란드 창업자들의 ‘글로벌 마인드’다. 핀란드 창업자들은 ‘본 글로벌’(born global)이라고 한다. 핀란드 인구가 550만 명에 불과해 창업 초기부터 ‘글로벌’을 지향한다고 했다. 핀란드, 스칸디나비아 2개 국가(스웨덴·노르웨이), 발트 3개 국가(에스토니아·라트비아·리투아니아), 덴마크 등을 하나의 시장으로 보고 공략한다는 것. 우리 창업자들이 내수시장 5000만 명에 안주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생각했다.

스타트업서밋 행사가 끝난 이튿날 핀란드 창업계의 메카 격인 알토 대학교를 방문해 창업지원공간 ‘스타트업 사우나’를 둘러봤다. 규모는 의외로 작았다. 그러나 규모가 중요한 게 아니었다. 그 작은 공간에 세계적인 창업 행사 ‘슬러시(Slush)’를 운영하는 알토이에스가 있고, 해커톤 행사로 유명한 ‘정션’도 있었다. 무엇보다 창업공간이든 창업 행사든 알토 대학교 학생들이 주도한다는 점이 돋보였다.

한국스타트업 제품 핀란드에서도 통했다

이번 스타트업 서밋에서는 한국 창업기업(스타트업)들이 크게 주목을 받았다. 6월 11일 오후에 열린 한국 스타트업 제품전시장과 발표장에는 핀란드 투자자나 바이어들이 몰려와 내내 북적댔다. 한국 창업자들은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며 좋아했다.

스마트보청기를 전시한 올리브유니온(대표 송명근)의 경우 핀란드 1위 통신업체인 엘리사 텔레콤으로부터 파트너가 되고싶다는 제안을 받았고 나중에 더 협의하기로 했다. 스타트업 서밋 행사장에서 한국 측 대표로 발표한 스페클립스부스에는 현지 투자자와 물류기업 관계자 등이 찾아와 투자 및 유럽 진출에 관해 협의했다. 변성현 대표는 “발표를 마치고 부스로 왔더니 회사 소개 자료가 동나고 없었다”고 말했다.

서틴스플로어는 핀란드 기업과 가상현실(VR) 콘텐츠 제작과 관련해 심도 있는 협의를 했고 노르딕 지역에 의료 솔루션을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협의하기로 합의했다. 이 회사 박정우 대표는 “엘리사 부사장이 두 차례나 부스를 찾아와 협의하고 갔다"며 “한국 스타트업 제품의 경쟁력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타트업 서밋 행사를 마치고 귀국하는 비행기 안에서 곰곰히 생각해 봤다. 우리 젊은이들이 여전히 공무원과 대기업을 선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 사회에 ‘푹신한 의자’가 너무 많기 때문이 아닐까.

평생직장이 보장되는 공무원, 높은 연봉이 보장되는 대기업… 이런 ‘푹신한 의자’가 많다 보니 걷고 달리는 법을 잊은 게 아닐까. 창업을 해 맨땅에 헤딩하고 맨발로 달리려는 의욕을 잃어버린 게 아닐까.

드라마 ‘빨간머리 앤’ 시즌 2 끝부분에 이런 대사가 나온다. ‘꿈꾸는 자들이 세상을 바꾼다(Dreamers change the world)’ 핀란드 젊은이들은 ‘노키아’라는 ‘푹신한 의자’를 버린 후에야 본격적으로 꿈을 꾸기 시작한 것 같다. 우리 젊은이들도 ‘푹신한 의자’만 찾지 말고 좀더 많이 꿈을 꿨으면 좋겠다. 꿈을 꿔야 세상을 바꿀 수 있고, 세상을 바꿔야 산업경쟁력 국가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지 않겠는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