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 시·도에 코로나19 대응 특교세 227억원 긴급 지원

확진자·자가격리자 관리 등 감염 확산 방지 활동 강화

김정만 | 기사입력 2020/11/28 [11:27]

17개 시·도에 코로나19 대응 특교세 227억원 긴급 지원

확진자·자가격리자 관리 등 감염 확산 방지 활동 강화

김정만 | 입력 : 2020/11/28 [11:27]

행정안전부는 최근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지역 현장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긴급 대응할 수 있도록 17개 시·도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227억 원을 지원한다.

 

이번 특별교부세는 선별진료소 운영과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 등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 활동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 행정안전부     ©

 

지원 규모는 지방자치단체별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 경기가 33억 원으로 가장 많고 서울 32억 원, 인천 25억 원, 광주 17억 원, 강원 17억 원, 부산 16억 원 순이다.

 

또 충남 15억 원, 전남 15억 원, 경남 13억 원, 전북 10억 원, 대구 7억 원, 대전 7억 원, 충북 6억 원, 울산 5억 원, 세종 3억 원, 경북 3억 원, 제주 3억 원을 지원한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행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주민과 합심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